KTC 주요업무

접수 ∙ 신청
  1. 1. 업무절차
  2. 2. 비대면접수
  3. 3. 작성가이드
  4. 4. 신청서 양식
상담의뢰
  1. 1. Q&A새창
  2. 2. 카카오상담새창
  3. 3. 전화문의
시험 · 검사
  1. 1. 전기전자
  2. 2. 기계계량
  3. 3. 화학환경
  4. 4. 바이오의료
  5. 5. 정보통신
  6. 6. 에너지
  7. 7. 신에너지
  8. 8. 조달전문
  9. 9. 계량기 형식승인 및 검정
  10. 10. 교정
  11. 11. 해외규격
  12. 12. 소프트웨어 및 보안시험
  13. 13. 어린이 놀이기구 검사
  14. 14. 유원시설 안전성검사
  15. 15. 야외운동기구 검사
  16. 16. 전기차 충전기
  17. 17. 모빌리티(자동차)
인증 · 심사
  1. 1. KC제품인증
  2. 2. KS제품인증
  3. 3. 품질인증(Q-Mark)
  4. 4. 전자기장환경(EMF)인증
  5. 5. V-체크 제품인증
  6. 6. 성능인증
  7. 7. 의료기기심사
  8. 8. 해외규격인증새창
  9. 9. GCC인증현황조회
  10. 10. GS인증
연구개발
  1. 1. 기술규제영향평가
  2. 2. 특허기술평가지원
  3. 3. 표준화기술개발사업
  4. 4. 중소기업 기술혁신개발사업
  5. 5. 구매조건부 신제품 개발지원
  6. 6. 4차산업&스마트혁신기술
  7. 7. 중소기업 결함제품 개선지원 사업

사이트맵 닫기

알림마당

우리는 최고의 시험·인증 서비스를 통해 더욱 안전한 세상에 기여한다.

홈

Print

본문 시작

KTC News

KTC, 한국석유협회와 특정물질 기업지원을 위한 업무협력 강화
작성일 2024-03-27 조회수234

올해부터 HCFC 대체물질인 HFC도 단계적 감축시작…산업계 변동 예고 

KTC, 특정물질 취급社에 맞춤형 대체전환 기술지원등 협력체계 고도화



한국석유화학협회, KTC 업무협력 회의 기념 단체사진(좌측 다섯번째부터 안성일 KTC 원장, 엄찬왕 KPIA 상근부회장)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이하 KTC, 원장 안성일)은 한국석유화학협회(KPIA, 회장 신학철)와 지구 온난화를 일으키는 HCFC·HFC 특정물질 사용기업의 맞춤형 대체전환 기술지원을 위해 업무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자리는 지난 26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소재 한국석유화학협회 회의실에서 안성일 KTC원장, 엄찬왕 KPIA상근부회장 등 7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KTC는 이 자리에서 KPIA와 함께 몬트리올의정서의 키갈리 개정안(2016년)에 따라 올해부터 HCFC의 대체물질인 HFC의 국내 이행안과 특정물질 관리체계 구축 방안 등을 논의했다. 


국내에서는 냉장⋅냉방설비와 가스소화설비, 건축용 유기단열재에 오존층 파괴와 지구 온난화에 미치는 영향이 높은 HCFC, HFC 특정물질이 사용되고 있다.


HCFC는 오존층보호법에 따라 2013년 단계적으로 소비량이 감축중이며, 2030년부터는 사용이 전면 금지된다. 2024년부터는 몬트리올의정서 ‘키갈리 개정안’*시행에 따라 HFC까지 규제가 확대되면서 국내에서도 지난 2023년 오존층보호법 개정안을 시행 공포한 바 있다. 


특히 기존 국가 온실가스 통계의 경우, HFC 18종 중 단 2종에 대해서만 잠재배출량을 산정하고 있으나, 올해부터는 파리협정에 따라 18종 전체로 배출량 산정범위가 확대되어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특정물질의 배출 억제 및 사용 합리화 요구가 증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KTC는 HFC 감축이 이행되는 올해 2024년을 특정물질사용합리화 재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오존층보호법에 따른 특정물질 부담금 부과·징수 및 제조·수입 허가 관리기관인 KPIA와 업무협력을 강화하는 데 뜻을 모았다.


KTC는 지난해 KPIA와 HCFC·HFC 특정물질 대체 발포기술 표준모델 개발을 통해 국내 폴리우레탄 건축단열재 산업계의 특정물질 대체 전환을 촉진한 바 있다.


특히 KTC는 올해 KPIA가 추진중인 특정물질 기술지원 및 관리체계 구축‧몬트리올의정서 대응지원사업의 수행기관으로서, 특정물질 대체전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냉매·발포·소방·세정 분야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맞춤형 대체전환 기술컨설팅을 통해 완전한 대체전환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KPIA는 다양한 석유화학산업 탄소중립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관련하여 KTC와 석유화학업계의 CFE 이니셔티브 확산 및 국제표준 개발, 인증제도 설계를 위해 향후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KTC는 지난해 산업부에서 공모한 ‘청정수소 인증시험평가기관’에 선정돼 올해부터 관련 사업도 수행 중이다. 탄소중립을 위한 한국 주도 민관합동 협의체 ‘CF(Carbon Free, 무탄소) 연합 멤버이기도 하다.


안성일 KTC 원장은 "키갈리개정안 국내 안정적 이행과 특정물질의 배출억제, 사용 합리화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면서 “특정물질 대체전환 기술지원과 함께 우리 기업의 기술경쟁력을 확보해 산업의 그린 전환과 지속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